3, 연꽃 향기 속으로..


흐르는 길 / 미소향기 지행 돌돌돌 계곡물 구르는 그 길을 따라서 솔솔솔 선바람 노래 박자 맞춰 걸으며 저편 산기슭 산 꿩 간드러진 아리아도 한 몫 어느새 발걸음 금빛노을 드리워진 그 길을 흐르고 물은 다시 노래하고 바람은 향기 날리며 저 갈 길을 간다. 날마다 좋은 날 되소서..미소향기 지행


'회향 30'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상의 허무함이라.  (2) 2022.07.15
回想회상  (0) 2022.07.14
죽음이라.  (0) 2022.07.14
청풍에 부치는 편지  (0) 2022.07.13
부자로 사는 모습  (0) 2022.07.11


세상 虛無허무함이라.../ 미소향기 지행 세인의 모든 허무는 이루지 못한 그 좌절감으로 찾아들고 본래 좌절감은 또 어디서 시작하였나. 그것은 분별없는 탐욕으로 따르는 그림자.. 그에서 자유롭기를 바란다면 내려놓음만이 그 분명한 해답이라 하려네. 욕심이 과하면 시야는 점점 흐려지고 선했던 마음자리에 독이 대신 자리를 한다. 이루려 물불 가리지 않는 것에서 지독한 독즙을 스스로 들이키는 형상이라. 세상의 어리석은 이는 그것을 알면서도 끝끝내 놓지 못하는 것이라, 도인의 고요 속 虛無허무는 여유로 일구는 한 자락 미소향기라 하려오.. 날마다 좋은 날 되소서.. 미소향기 지행 합장 지행의 비밀 글 중에서.. 이 인연공덕으로 성불하옵소서..미소향기 지행 합장


'회향 30'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흐르는 길  (6) 2022.07.16
回想회상  (0) 2022.07.14
죽음이라.  (0) 2022.07.14
청풍에 부치는 편지  (0) 2022.07.13
부자로 사는 모습  (0) 2022.07.11


回想회상 / 미소향기 지행 흰 구름 비켜난 자리마다 둥근 달빛 올올이 널려있는 우주 빗장 벗긴 마음의 이랑마다 별들의 노래는 찰랑찰랑 물결이 되누나. 마음에 이는 고요를 따라 아늑한 고향 찾아 가는 신명의 길 한 자락 선바람에 실려 산도 넘고 바다도 건너며 고향 가는 길. 짧은 생의 무대, 푸른 지구별에 온갖 회한 저기에 가만히 남겨두고 돌아보면 꿈속의 흔적이려니 고이 보듬어 마음에 살포시 묻다보면 나눔의 향수인가. 비움 속의 그리움인가. 그윽하게 피어오르는 이것은 가슴 麗美여미는 내 안의 분홍 그리움... 날마다 좋은 날 되소서...미소향기 지행


'회향 30'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흐르는 길  (6) 2022.07.16
세상의 허무함이라.  (2) 2022.07.15
죽음이라.  (0) 2022.07.14
청풍에 부치는 편지  (0) 2022.07.13
부자로 사는 모습  (0) 2022.07.11

+ Recent posts